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소멸 위기의 어촌‧어업인 지원을 위한 농어촌상생기금 역할 논의
- 수협은행, 한국어촌어항공단과 제7차 농어촌상생협력포럼 개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농어촌상생기금운영본부(사무총장 김영환, 이하 ‘농어촌기금본부’)와 수협은행(은행장 강신숙, 이하 ‘수협’),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박경철, 이하 ‘어촌어항공단’)은 23일 서울 로얄호텔에서 농어촌상생포럼(이하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제7차 포럼은 위기의 어촌‧어업인에 대한 현실을 분석하고, 위기에 직면한 어촌‧어업인을 위해 관계 기관과 지원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22년 기준 어촌‧어업인의 어가 수는 2000년 81,571가구에서 47.9% 줄어든 42,536가구, 어가인구는 251,349명에서 90,805명으로 63.9% 감소하였다. 또한, 소득감소, 소비트렌드 변화, 후쿠시마 오염수로 인한 국내 수산물 소비감소 등으로 수산업의 생산 기반을 위협하고 있다.
 
농어촌기금본부는 자유무역협정(FTA) 이행에 따라 피해를 보거나 입을 우려가 있는 농어촌‧농어업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7년간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등으로부터 2,202억원의 기금을 조성하여 다양한 사업을 수행 중이다.
 
농어촌‧농어업인 대상으로 교육‧장학사업, 주민복지 증진사업, 지역개발사업 등을 위해 722개 사업에 1,679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어촌‧어업인 관련 지원사업은 138개, 206.4억원으로 전체 농어촌기금 지원액 중 12.2%에 불과하여 지원 확대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포럼에 참여한 관계기관들은 다양한 지원방안과 ESG 지원 전략 및 사례를 공유하며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수산경제연구원 박영진 박사는 포럼 주제 발표를 통해 지구온난화, 불법조업, 해양쓰레기 등으로 인한 어업인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인터넷 소비 시대에 맞춘 수산 기술개발과 함께 저비용으로 양질의 수산물을 생산하는 양식관리 방법인 스마트 양식 등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수협은 ESG 금융을 통한 해양수산 및 어업인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해양플라스틱Zero 예금 등 7,765억원, 친환경 대출 15,455억원 등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수협사랑海봉사단을 통한 해양환경정화 활동 등의 어촌 활성화 지원 사례를 공유하였고,
 
어항공단은 어촌의 고령화, 공동화 문제를 지적하면서 인구유입을 위한 선순환 지원이 필요성을 강조하며 일과 휴가를 동시에 즐기는 어촌 워케이션, 어촌마을 자치연금의 성과를 소개하고 기업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협력재단 김영환 사무총장은 “출산률 저하로 인한 인구감소, 고령화 등으로 농어촌 문제, 지방 소멸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어촌‧어업인 위기 극복을 위해 계속하여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