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대우건설,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 체결 통해 협력사 동반성장 지원
- 대우건설, 향후 3년간 214억원 규모로 협력사 동반성장 활동 추진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오영교)와 대우건설(대표이사 백정완)은 11월 22일(수),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이하 ‘협약’)은 대·중소기업 간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참여 대기업이 기업 규모와 업종특성에 부합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자율적으로 선택해 시행을 약속하는 협약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하도급, 위수탁, 납품, 용역 등의 협력 거래에서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한다. 특히 하도급대금 조정협의 제도를 운영하여, 하도급대금 인상 요인 발생 시 인상분 반영을 위해 협력사와 상호협의 및 조정을 진행한다.
 
대우건설은 올해부터 3년간 214억원 규모로 건설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도입하여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자 임금 지원, 협력사 안전 경영 시스템 구축 지원, 협력기업 교류 지원, 동반성장 펀드 조성 등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대기업과 협력 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를 도모한다.
 
협력 중소기업은 △생산성 향상 등 혁신 노력 강화,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및 가격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대우건설과 협력 중소기업의 양극화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원활하게 실천될 수 있도록 △기술 및 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데 적극 협력하고, △우수사례 도출·홍보를 지원한다.
 
동반성장위원회 오영교 위원장은 “건설업은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한 산업 분야로 업 특성에 맞는 동반성장 모델 구축이 필수적이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협력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대우건설에서도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