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동반위] 대상(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재협약 체결등록일 : 2021-11-12  |   조회수 : 165

 
대상주식회사,「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재협약 체결
 
 
- ‘임금격차 해소 협약’ 기간만료에 따른 재협약 체결
 
- 추가 3년간 총 474억원 규모로 협력사와 동반성장 활동 지원

 
□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권기홍, 이하 ‘동반위’)와 대상주식회사(대표이사 임정배, 이하 ‘대상(주)’)는 11월 12일(금)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두베홀(서울 강남구)에서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이하 ‘협약’)을 2018년에 이어 다시 한번 체결하였다.
 
 
 
< 협약식 개요 >
 
▪(일시∙장소) ‘21. 11. 12(금) 10:30 ~ 12:20,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두베홀(서울 강남구)
▪(참 석 자) 동반위원장 권기홍, 대상(주) 대표이사 임정배,
대상(주) 협력 중소기업 세미산업(주) 대표이사 임경호
▪(주요내용) 대상(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474억원 규모/3년)

 
□ 이번 협약은 대상(주) GWP Awards* 행사의 일환으로 우수 파트너사 시상과 함께 진행되며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해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된다.
 
ㅇ 대상(주)는 지난 2018년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을 위해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올해 3년간의 협약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으로 다시 체결하였다.
 
* GWP(Great Work Partner) Awards : 대상(주)가 2009년부터 매년 연말 파트너사 대표를 초청해 격려하고, 우수 파트너사를 선정해 포상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호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진행해온 행사
 
** 임금격차 해소 협약 제13호 협약(’18.11.16, 총405억원(협약기간 : ’19~21년, 3년간))
 
ㅇ 대상(주)는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임직원에게 총 474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협력 중소기업에게는 공동기술개발 지원, 금형/동판비 지원, 생산성 혁신 지원, 내일채움공제 지원, 복리후생 지원, 지속가능경영 지원, 해외진출 지원, 동반성장펀드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지원한다.
 
□ 이번 협약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ㅇ (대상(주))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 및 △혁신주도형 임금지불능력 제고, △임금 및 복리후생, △기타형 임금지불능력 제고, △경영안정금융 지원 등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 대상(주)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프로그램 >
 
유 형 주요 사업내용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 ・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 또는 현금으로 주기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4.4억원) ・ 협력사 임직원 내일채움공제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지불능력제고 지원 혁신주도형(111억원) ・ 공동기술개발 지원, 금형/동판비 지원, 생산성 혁신 지원
기타형(7.6억원) ・ 지속가능경영 지원, 해외진출 지원
경영안정금융 지원(351억원) ・ 동반성장 협력대출펀드 조성

 
ㅇ (협력 중소기업)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도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 준수 및 △R&D, 생산성향상 등 혁신 노력을 강화, △제품‧서비스 품질 개선 및 가격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과 신규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
 
ㅇ (동반위) 대상(주)와 협력 중소기업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기술 및 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데 적극 협력, △우수사례 도출·홍보
 
□ 권기홍 위원장은 “올해로 13회차를 맞이하는 대상(주) GWP 어워즈 행사에서 우수 파트너사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다시 한번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ㅇ “특히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아 명예기업으로 선정된 대상(주)와의 재협약을 통해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모델이 더욱 확산되고 동반성장 문화가 우리 기업 생태계에 깊숙이 뿌리 내릴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