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위원회
  1. 상단메뉴 바로가기
  2. 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용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동반위] (사전보도자료) 충청남도와 동반성장위원회가 함께하는『혁신성장 투어』개최등록일 : 2021-10-12  |   조회수 : 97

 
충청남도와 동반성장위원회가 함께하는
『혁신성장 투어』개최
 
- 혁신기술 구매상담회,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 등 개최

 
□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권기홍, 이하 ‘동반위’)는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이하 ‘충남’)와 공동으로 ‘충청남도와 동반성장위원회가 함께하는 『혁신성장 투어』’를 10월 14일 개최한다.
 
ㅇ 이번 『혁신성장 투어』는 ‘19년부터 동반위와 광역지자체가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및 혁신성장, 동반성장 문화의 전국적 확산을 위해 함께하는 혁신성장 투어의 아홉 번째 행사이다.
 
ㅇ 특히, 충청남도는 이번으로 세 번째 혁신성장 투어를 함께한다.
 
* ·‘19년 : 제1회 경상남도(7.17), 2회 충청남도(10.7), 제3회 인천광역시(11.26)
·’20년 : 제4회 충청북도(10.14), 제5회 울산광역시(11.18), 6회 충청남도(12.17)
·‘21년 : 제7회 광주광역시(7.8), 제8회 대구광역시(9.8~9), 9회 충청남도(10.14)
 
 
 
< 충청남도와 동반성장위원회가 함께하는 혁신성장 투어 개요 >
◇ (일시·장소) ‘21.10.14(목) 10:00~17:00, 스플라스 리솜(충남 예산)
◇ (행사규모) 대·중견기업(공공기관) 80개사, 중소기업 200여개사
◇ (주요내용) 혁신기술 구매상담회,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 등

 
□ 동반위 중점사업인「혁신주도형 동반성장 운동*」의 일환으로 추진된「혁신성장 투어」는 중소기업의 기술력 강화와 대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대·중견기업 및 공공기관 80개사가 수요처로 참여한 혁신기술 구매상담회를 개최하고 부대행사로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와 동반성장 실무자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 (개념) 중소기업의 기술력 강화가 대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이를 통하여 확대된 성과를 공정하게 배분하는 시장 친화적, 지속가능형 선순환 성장 생태계 구축확산 유도
 
(내용) ❶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❷기술혁신 동반성장 온라인 플랫폼 구축, ❸기술혁신 동반성장 오프라인 플랫폼 운영(혁신성장 투어)
 
□ 「혁신성장 투어」의 주요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❶ 혁신기술 구매상담회

 
ㅇ 혁신기술 구매상담회는 삼성전자, 현대제철, SK, LG화학, 롯데제과, 포스코, 한화건설, 신세계디에프, KT 등 대기업(공공기관) 80개사와 중소기업 200여개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 참여하는 기업들은 사전 매칭을 통해 대기업 기술·구매담당자와 1:1 현장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❷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

 
ㅇ 중소기업 우수제품 전시회는 충남 추천 우수제품 18개사의 부스를 마련하여 대·중소기업간 협력을 통해 개발한 제품 및 중소기업 우수 혁신기술 제품을 소개한다.
 
 
❸ 동반성장 실무자 교육과정

 
ㅇ 동반성장 실무자 교육과정은 제2기 과정으로 대기업, 공기업 및 중소기업 실무자 30명을 대상으로 ‘동반성장의 이해’, ‘동반성장 시대의 ESG 대응방안’을 주제로 온라인 집합 교육을 진행한다.
 
□ 본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충남도 시군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지속됨에 따라 혁신기술 구매상담회 상담장을 업종별 4개 관*으로 구분하여 별도 운영하며 상담관별 최대 수용인원을 제한(50인 미만)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안전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 ▲유통·서비스, ▲전기전자·에너지, ▲기계·중공업, ▲건설·화학
 
□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충청남도는 동반위와 함께 혁신성장 투어를 세 번째 함께하고 있는 지자체로 2019년도부터 매년 꾸준히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해 행사를 개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하며,”
 
ㅇ “벌써 1년 반 동안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펜더믹 상황에서도 충청남도 및 전국의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대기업·공공기관과 중소기업이 협력관계를 구축하며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